[SR 6R] 시즌 챔피언을 향한 길목... 우승자는 과연 누구?
2023/09/20 11:52 입력
트위터로 기사전송 페이스북으로 기사전송


1.jpg

[카앤스포츠=방영재] 슈퍼6000클래스 시즌 챔피언의 향방은 이번 6라운드 결과에 따라 갈릴 것으로 보인다.


2023 CJ대한통운 슈퍼레이스 챔피언십을 대표하는 슈퍼6000클래스의 6라운드가 코리아 인터내셔널 서킷(Korea International Circuit,이하 KIC, 5.615km, 17Laps)에서 전라남도가 주최하는 전남GT(Grand Touring)대회의 초청 경기로 진행된다. 9월 23일(토)에는 예선을, 24일(일)에는 순위를 결정짓는 결승 레이스를 펼친다.


시즌 챔피언을 향한 박빙의 경쟁이 펼쳐지고 있다. 드라이버 포인트 1위부터 3위까지 차이는 단 16포인트 차이로 1위 이찬준(86pts, 엑스타 레이싱), 2위 김재현(78pts, 넥센-볼가스 모터스포츠), 3위 이창욱(70pts, 엑스타 레이싱)이 차례로 상위권에 이름을 올리고 있다.  세 선수의 드라이버 포인트 차이가 크지 않아, 더블 라운드로 치러지는 최종전 직전인 6라운드의 성적이 중요하다. 더군다나 이 세 선수는 아직까지 슈퍼6000클래스 시즌 챔피언을 차지한 적이 없어 정상을 향한 동기부여가 누구보다 강력하다.


6라운드의 가장 유력한 우승 후보로는 이창욱이 꼽힌다. 이창욱은 지난 라운드 리타이어로 핸디캡 웨이트가 없을 뿐더러, KIC에서 열린 올 시즌 3라운드 예선에서 슈퍼6000클래스의 코스 레코드(1Lap 2:10.593초)를 갱신하기도 했다. 지난해 전남GT에서 2위로 아쉽게 우승을 놓친 기억도 있어, 이번 라운드 기필코 우승을 노린다.


반면,이찬준과 김재현은 핸디캡 웨이트를 얹는다. 지난 라운드 결과에 따라 각각 50kg와 80kg가 다른 선수들보다 무겁다. 최종전(7, 8라운드)이 더블 라운드로 진행되는 것을 감안하면, 이번 라운드에 최대한 핸디캡 웨이트를 덜어내는 전략을 취할 수도 있다. 하지만 지난 4라운드에서 이찬준이 핸디캡 웨이트 100kg를 얹고도 3위에 오른 것을 고려하면 한 치 앞을 예상하기는 힘들다.


장현진(서한GP)역시 눈여겨 봐야한다. 5라운드에서 시즌 첫 포디엄(2위)에 올랐던 그는 후반기 반등하기 위해 꿈틀대고 있다. 게다가 최근 2년 연속 전남GT에서 우승한 경험도 있다.


시즌 후반으로 갈수록 드라이버 포인트 1점은 매우 소중하다. 지난 시즌의 경우 1점 차이로 시즌 챔피언이 결정됐다. 따라서 1포인트를 추가 획득할 수 있는 ‘CJ대한통운 패스티스트 랩 어워드(Fastest Lap Award)’의 주인공도 주목해야한다. 매 라운드 결승에서 가장 빠른 랩 타임을 기록한 선수에게 수상되기에 상위권 선수들이 이 기록을 노릴 것이다.


한편, AMC모터스포츠는 6라운드를 앞두고 드라이버 라인업을 모두 교체했다. 개막전(1, 2라운드)에서 연달아 4위를 기록한 일본인 드라이버 아오키 다카유키와 GT 클래스 5년 연속 챔피언에 오른 정경훈을 슈퍼6000 레이싱 차량에 앉힌다.


이처럼 치열한 슈퍼6000클래스의 6라운드 경기는 디지털 중계로 슈퍼레이스 공식 유튜브 채널, 네이버 스포츠, 페이스북을 통해서 24일 오후 1시 50분부터 주관 방송사 채널A와 채널A플러스에서 시청할 수 있다.


[ 방영재 tatou@naver.com ]
방영재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carnsports@naver.com
자동차 관련 모든 뉴스가 있는 곳 - 카앤스포츠(www.carnsports.com) - copyright ⓒ 자동차 관련 모든 뉴스가 있는 곳 - 카앤스포츠.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댓글달기

화제의 포토

화제의 포토더보기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 제호 : 카앤스포츠 |  사업자명 : 카앤 
    주소/전화 : 경기도 용인시 수지구 현암로 54길 / 070-7787-8887 / 010-8875-7101(방영재)
    사업자등록번호 : 142-09-24518 | 설립일 : 2014년 05월 01일
    등록번호 : 경기, 아52429 | 등록일 : 2019년 12월 18일  
    대표이사/발행인 : 김연수  | 편집인 : 방영재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연수 | 기사배열책임자: 방영재
    E-메일 : carnsports@naver.com | tatou@naver.com
    Copyright ⓒ 2022 carnsports.com All right reserved.
    카앤의 모든 컨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으며, 무단 복제 및 복사배포를 금지합니다.

    카앤스포츠는 『신문 등의 진흥에 관한 법률』(2010.2.1 시행) 제 39조에 의거하여 기사배열의 기본방침과 기사배열 책임자를 공개하고 있습니다.
    카앤스포츠의 기사배열 기본방침은 다음과 같습니다.
    * 국내외 모터스포츠, 자동차 관련 뉴스 및 레저스포츠의 주요 뉴스를 신속하게 제공하겠습니다.
    * 상업성의 단순 홍보, 선정적이거나 사행심을 조장하는 기사를 다루지 않겠습니다.
    * 정보선택과 제공에서 이해관계가 얽히 정치적, 상업적 압력에 흔들리지 않겠습니다.
    * 개인의 인격과 명예, 초상권을 침해하지 않겠습니다.
    자동차 관련 모든 뉴스가 있는 곳 - 카앤스포츠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